▷郡 행정복지국 정례브리핑…어떤 내용 담겼나?◁ 郡 청사 신축사업, 청년친화도시 조성 등 局 현안 설명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3(금) 16:05
▷郡 행정복지국 정례브리핑…어떤 내용 담겼나?◁ 郡 청사 신축사업, 청년친화도시 조성 등 局 현안 설명

행정복지국, "청사 신축,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추진"

2020년 09월 18일(금) 15:07
▲지난 14일, 군청회의실에서 열린 행정복지국 정례브리핑 모습
▲군 청사 신축사업 조감도


남해군 행정복지국이 지난 14일, 군청 회의실에서 군청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9월 정례브리핑을 실시했다.

남해군 최병현 행정복지국장과 실과소장 등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정례브리핑에서는 군 신청사 건립계획과 청년친화도시 조성사업 등 행정복지국 소관 주요 현안에 대한 설명이 이뤄졌다.

특히 최근 군 청사 신축사업이 진행될 현 청사 부지 인근인 남해초 교사 신축공사 현장에서 해자(垓字) 등 문화재가 발견된 만큼 향후 군 청사 신축사업 과정에서 예상되는 문화재 관련 변수와 이에 대한 군의 대처와 계획 등이 주목을 끌었다.



△郡 청사 신축, "미래 100년 준비하는 마음으로…"

남해군은 이날 브리핑에서 군 청사 신축사업은 "향후 남해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이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은 현 청사 부지 주변 상가 및 주택을 매입, 1만6069㎡의 대지에 연면적 1만4814㎡, 지상 7층의 신청사와 지상 3층의 의회동 등 신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현재 현 청사 주변 부지 매입 및 보상을 위한 감정평가와 가격산정이 이뤄지고 있는 단계인 신청사 건립사업은 총 사업비 700여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며, 군민홀과 북카페, 주차장과 민원인 휴게실 등의 주민편의시설과 관제센터, 기록관, 재난상황실 등 법적의무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군은 내달까지 보상금 사정 및 보상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경남도 투자심사를 거쳐 연내 지장물 철거, 내년 설계 공모, 기본 및 실시설계, 문화재 시굴 및 발굴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1월 신청사 건립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군은 최근 이슈가 된 남해초 읍성 해자 발굴 등 매장문화재 관련 변수가 청사 신축사업에서도 유사하게 빚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다양한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병헌 행정복지국장은 "현 청사 부지는 과거 동헌이 위치한 곳으로 남해읍성 등 문화재 유존지역으로 분류돼 있었던 만큼 문화재 관련 변수는 예상됐던 사항인 만큼 이에 대해서는 문화재 시·발굴과정을 보며 다양한 대안을 모색, 설계 및 공간구성에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은 청사 신축사업 과정에서 매장문화재가 발굴될 경우, 지난주 본지 보도에서도 언급한 것과 같이 문화재청 협의를 통해 기록보존, 이전보존, 현상(현지)보존 등의 결정이 내려질 것이고 이에 따른 방안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은 신청사 건립사업이 남해읍성 관련 매장문화재를 발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문화재 발굴 및 복원을 통해 군민 정체성과 자긍심을 높이고, 도심내 역사관광자원화로 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연내 추진될 군 청사 신축사업에서 가장 큰 난관은 현 청사 인근의 토지 71필지와 건물 등 지장물 44동, 58세대 105명의 주민과 36개소 영업장의 보상협의 및 이주대책과 관련된 부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세 곳의 감정평가업체를 통해 평균가를 토대로 한 가격산정 실무가 진행되고 있으나 향후 산정된 보상가와 주민간 기대 보상가의 차이가 발생할 경우 이에 대한 보상 협의에 난항이 빚어질 수 있고, 특히 인근 편입부지 중 이주가 필요한 주민 중 소규모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에 대해서는 대체 거주지 마련을 위한 보상가 책정이 요원한 만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향후 청사 신축사업 일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군 재무과 박진평 청사신축팀장은 "청사 신축부지 인근의 주민들과 보상협의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그동안 불편과 희생을 감수해 준 서변마을 주민들에게 대한 감사의 마음을 바탕에 깔고 보상과정에서 편입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상설 상담창구를 마련해 수시 현장방문을 진행하겠다. 이를 통해 이주 대책 수립 및 대체 부지 알선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TOP 5
남해
자치행정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