郡,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남해방문의 해 추진계획 보고회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1.02.26(금) 16:35
郡,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남해방문의 해 추진계획 보고회 개최

각 국별 보고회, 팀장급 주축으로 사업 창의성·내실화 꾀해
張, "행정환경 변화 대응력 강화 위한 공직사회 노력 경주돼야"
국도비 사업 우선순위 선별·남해방문의 해 사업 융복합 등 고도화 전략 필요

정영식 jys23@nhmirae.com
2021년 02월 19일(금) 13:11
▲지난 10일 열린 관광경제국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 보고 및 남해방문의 해 추진계획 보고회에서 장충남 군수가 회의 내용을 총평하고 있다.
남해군이 내년도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을 위한 보고회를 최근 연이어 개최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3개 국 소속 각 부서장을 주축으로 한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해 속도에서는 앞섰으나 부실한 내용으로 인해 장충남 군수가 이례적으로 군 간부공무원들의 업무기강 해이를 지적한데 이은 이번 보고회는 팀장급 공무원들을 주축으로 신규 국도비 발굴의 범위를 확장하면서 지난 보고회와 비교해 창의성과 내실화 측면에서 조금 더 성숙된 모습을 띠었다. 특히 이번 신규 국도비 발굴 보고회와 병행해 2022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계획 보고회도 병행돼 각 국별로 심도 있는 정책과 사업, 시책이 발굴, 논의됐다.

남해군은 이번 보고회에서 심도 있는 토론 중심의 회의를 위해 형식 또한 전 부서 일괄 보고 및 정보 공유가 아닌 각 국별, 직속기관별로 일정을 나눠 논의의 내실화를 꾀했다.

남해군의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 보고회 및 보물섬 남해방문의 해 추진계획 보고회는 지난 15일 관광경제국을 시작으로 15일 안전경제국, 17일 행정복지국 보고회가 진행됐으며, 오늘(19일) 기획예산담당관과 청사신축추진단, 보건소, 남해군농업기술센터 등 직속기관 보고회를 끝으로 일정을 끝맺는다.

지난달 보고회와 대비되는 점은 군정현안 추진의 최일선에서 정책 조율을 담당하는 팀장들이 직접 신규 국도비 사업과 남해 방문의 해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과장과 국장, 부군수 등 간부공무원이 해당사업에 대한 보완의견과 부서간 협업이 필요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함으로써 논의의 질을 높였던 점을 꼽을 수 있다.

또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에 있어서도 기존의 각 부서별 고유업무에 국한된 관성적 국도비 사업 발굴의 틀을 깨고 한국형 뉴딜정책과의 정합성을 높인 사업이나 지역 수혜도가 높은 사업들을 중심으로 선별돼 국도비 예산확보의 당위성을 강조한 점도 기존 보고회와는 달라진 모습이었다.

다만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에 이어 현재까지 진행된 3개 국 보고에서만 총 사업비가 남해군의 한 해 예산의 3/5 가량인 3천억원을 상회하고 국도비 확보에 따른 군비 대응 부담이 증가하는 등 재정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사업 우선순위 선정에 따른 사업 선별은 신속한 후속 논의로 국도비 예산 확보에 있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022년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 추진계획 또한 개별 사업목록만 최소 20여개 사업이 나열돼 있는 만큼 추진시기별, 유형별, 타켓별, 권역·지역별 사업들의 분류작업 선행을 통한 부서별 사업의 융복합화 등의 정책 고도화를 위한 후속논의도 필요하다.

장충남 군수는 이번 각 국별 신규 국도비 사업 발굴 보고회 및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 추진계획 보고회의 형식적·질적 변화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한 뒤, '권리 위에 잠자는 자 구제 받지 못하고, 법률의 무지는 용서받을 수 없다'라는 법언(法言)을 인용, "빠르게 변화하는 행정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공직사회가 꾸준히 노력해야 하며, 한정된 국도비 예산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확보를 위해 시의적절한 전략 수립과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장 군수는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 추진계획에 대해서는 "각 부서별로 제안된 사업들에 대한 상호 토론과 융복합 논의로 부서간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며, 부서간 이기주의 또는 소관부서의 단편적이고 편협한 시각에서 정책을 다루는 '사일로 현상' 해소를 위해 "더 크게, 더 높게, 더 길게 개별 정책 추진상황을 살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2월 2주차 간부회의부터 일방적 보고와 지시가 이뤄지는 방식의 틀을 깨고 소통과 협업, 토론을 강조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적극행정' 기조 정착을 강조해 온 '장충남식 토론·회의문화'가 이번 보고회를 계기로 조직 전반에 착근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회의문화의 변화가 공직사회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인지에도 공직 내외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기기사 TOP 5
남해
자치행정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