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남 군수, 국립공원 관련 郡 입장…국회 환노위 전달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8(토) 10:30
장충남 군수, 국립공원 관련 郡 입장…국회 환노위 전달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과 면담, 성명서 전해
남해대교지구 전면 해제, 주민의견 반영 건의 등 당위성 피력

정영식 jys23@nhmirae.com
2020년 11월 20일(금) 10:52
▲장 군수와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조정 상설협의체 박삼준 회장<왼쪽 두번째>이 국회 환노위 송옥주 위원장에게 제3차 국립공원 구역조정안에 대한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맨 왼쪽은 황인성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장, 맨 오른쪽은 고현 이어 출신 김두관 국회의원이다.
제3차 국립공원 구역조정안 변경안을 두고 군내 국립공원구역내 주민들의 반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장충남 군수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찾아 군민들의 입장과 이번 구역조정안 변경안의 불합리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장 군수는 지난 18일 오후, 국회 환노위 송옥주 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갖고 제3차 국립공원 구역조정안에 대한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는 남해군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조정 상설협의체 박삼준 회장,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황인성 지역위원장과 김두관 국회의원도 함께 자리했다.

장 군수는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정 후 반 세기 동안 피해를 입은 군민들의 상황을 전달하며, "군민들의 생계와 밀접한 토지는 물론 환경오염으로 보상을 받고 있는 남해대교지구를 국립공원 구역에서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장 군수는 △타 지자체에 비해 높은 육상부 지정 비율의 형평성 있고 합리적인 조정 △군 해제 요구면적의 0.3%에 불과한 정부안 재고 △해양생태 환경 보전을 위한 해상공원 취지에 맞는 해상부 면적 확대 등을 언급하며 구역조정안 변경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상설협의체 박삼준 회장도 그간 진행돼 온 국립공원 조정안이 남해군민들의 뜻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채 주민 고통을 가중시켜 왔다는 점을 지적하며, 합리적인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국회 환노위 송옥주 위원장은 장 군수의 설명을 경청한 뒤 "상임위에서 정부안과 남해군의 의견을 조정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장충남 군수는 지난달 6일에도 국립공원공단 권경업 이사장과 만나 국립공원 구역조정안 변경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등 올해말 고시예정인 제3차 국립공원 구역조정안 정부안의 변경을 위한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기기사 TOP 5
남해
자치행정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