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총, 11대 교육현안 교원청원 청와대 전달

  • 즐겨찾기 추가
  • 2021.01.15(금) 16:32
한국교총, 11대 교육현안 교원청원 청와대 전달

"현장무시정책으론 교육미래 없어"
교원 11만2000천명 청원 참가

2020년 11월 27일(금) 10:42
한국교총(회장 하윤수)은 지난 2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학급당 학생수 감축 등 '11대 교육현안'의 해결을 촉구했다.

교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1만 2000여명이 서명한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교원 청원운동' 결과를 발표하고, 청원서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했다.

교총은 먼저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 교원 청원운동'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0월1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한 청원서명에 총 11만2260명이 동참했다. 온라인 서명에 3만6385명, 팩스 서명에 7만5875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청원 내용은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및 학교비정규직 갈등 해소 △감염병 예방과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 △지자체 전담 안정적 돌봄체계 구축 △무분별한 유.초.중등교육 이양 중단 △차등 성과급제 폐지 등 11대 과제다. 교총은 "학교 현장을 무시하고 일방통행식의 정책으로는 교육의 미래가 없다"며 "교원의 열정을 되살리고 학교교육을 바로 세우자는 현장의 염원이 거대한 청원 물결을 이뤘다"고 밝혔다.

하윤수 회장은 "코로나19로 수업 중인 교사가 사망하고 학생 감염이 확산되는 엄중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정부와 국회, 교육당국은 포스트 코로나 교육이라는 애드벌룬만 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작 감염 예방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은 경제논리를 앞세우며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현장 교원들의 아픔과 위기감이 거대한 청원 물결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후 교총 대표단은 11만2260명의 서명 결과를 첨부한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청원서'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했다.
인기기사 TOP 5
남해
자치행정
경제
스포츠